AHORITA

블로그 이미지
_미믜

Article Category

+ (418)
간거잘앙 (133)
잘앙아님 (101)
본거잘앙 (163)

Recent Comment




폭풍우 치는 추운 밤을 우린 걸었지

가난한 가슴의 서로에게 몸을 기댄 채

별 하나 없는 새까만 밤에 태어난 우린

사랑받지 못하는 이 운명을 당연히 생각했으니까

우리는 어디로 가는 걸까 대답은 알 수 없어도

태양은 다시 떠오르겠지 내일 우린 여기 없을테니까

태어난 채로 버려진 우린 욕망의 배설물

잃을 것 없는 텅빈 가슴이 부는 바람에 아려 오네


우리는 어디로 가는 걸까 대답은 알 수 없어

태양은 다시 떠오르겠지 내일 우린 여기 없을테니까

폭풍우 치는 추운 밤을 우린 걸었지

가난한 가슴의 서로에게 몸을 기댄채

별 하나 없는 새까만 밤에 태어난 우린

다시는 보지 않을 태양의 그림자 속을 서성이네

우리의 내일은 없을테니까




그 때  그 사람들 엔딩곡. 

'잘앙아님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영감의원천  (0) 2013.09.13
시작하기에 시작된다_니체  (0) 2013.09.10
8月의 란도놀이  (0) 2013.09.01
7月의 란도놀이  (0) 2013.08.01
수리수리은수리  (0) 2013.08.01
우리에게 내일은 없다_자우림  (0) 2013.07.21
귀천_천상병  (0) 2013.07.12
양배추물  (0) 2013.07.02
6月의 란도놀이  (0) 2013.07.01
human clock  (0) 2013.06.20
모자뜨기캠페인  (0) 2013.06.15
Trackback 0 and Comment 0